즐겨찾기         로그인 /  회원가입
미국의 한반도 개입에 대한 성찰
장순 지음 / 전승희 옮김

정가 : 20,000 원
페이지 : 400 쪽
ISBN-13 : 9788964372647
출간일(예정) : 2016 년 11 월 21 일
 
관련 카테고리

미국의 자명한 운명설

하나의 세계비전 속에 투영된

한반도의 운명에 대한 성찰

 

이 책에 쓴 내용은 내 영혼의 표현입니다.”

_ 장순

이 책은 도둑처럼 찾아 온 해방과 미군의 진주, 그리고 미군정이 주도했던 해방 정국에서 벌어졌던 거대한 혼란과 좌익 척결, 그리고 한국 전쟁이라는 민족사적 비극의 한가운데서 유년 시절을 보냈고, 516 군사 쿠데타로 말미암아 외국으로 떠나야 했던 저자가 어린 시절 경험했던 파편화된 사건들의 배후에서 작동하고 있던 거대한 힘의 실체를 추적해 나가는 과정에서 맞닥트리게 된 미국의 맨얼굴에 대한 증언이다.

이 책의 저자인 장순은, 일제강점기에 종교계와 교육계, 문화계에서 활동했으며, 해방 후에는 신생 대한민국의 제2대 국무총리, 특히 419 이후 민주당 정부에서 총리를 지내기도 했던 장면 박사의 넷째 아들이다. 저자는 현대 한국의 엘리트 집안 출신이지만, 1950년 한국전쟁의 발발과 더불어 15세의 어린 나이에 피난길에 나섰고, 결국 고국을 떠나 이국땅에 정착했다. 그는 자신의 일생을 뿌리 채 흔들어 놓았던 한국전쟁의 발발 원인과 그 배경에 대한 관심의 끈을 놓지 않았으며, 이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 왔다. 이 책은 저자의 이 같은 끈질긴 노력의 산물이다.

미국의 한반도 개입에 대한 성찰』은 전쟁과 독재 등 상당 부분 비극과 파행으로 치달은 한국 현대사와 미국의 상관관계를 주목하는 데서 출발해, 미국이 현대 한국사에 개입하게 된 배경을 역사적으로 그리고 다면적으로 파헤치고 있다. 이를 위해 이 책은 미국 사회 특유의 자명한 운명설’(미국의 팽창은 섭리에 따른 것이라는 믿음)과 인종주의, 그리고 그것의 현대적 판본인 미국이 주도하는 하나의 세계에 대한 비전의 밑바탕에 깔려 있는 철학적, 사상적 배경을 탐구한다. 나아가, 이런 비전들이 수백만의 인종 학살을 낳은 인디언 전쟁을 비롯해, 2차 세계대전 및 필리핀 전쟁, 한국전쟁 등 구체적인 현실에서 미국이 취했던 태도로 독자들을 안내한다.

지은이┃장순
1950년 15세의 나이로 한국을 떠나 미국에서 살았으며, 이후 여러 차례 한국을 방문했다. 1968년 미국 조지타운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1976~99년 하버드대학교의 페어뱅크센터 연구원을 지냈고, 1963~99년 미국 매사추세츠 주 리지스칼리지에서 교수를 지냈다. 1985~86년과 1991~92년 학년도에는 중국 북경대학교에서 객원교수로 국제관계학을 가르쳤다.
저서로 왕샤오포와 공저인 『한페이의 정치 이론사에 대한 연구』(A Research into the History of Han Fei’s Political Theory, 1986)와 펭유와 공저이며 벤자민 I. 슈워츠가 서문을 쓴 『황제의 네 정치 논문: 마왕투이 원전과 영문 완역본』(The Four Political Treatises of the Yellow Emperor: Original Mawangtui Texts with Complete English Translation, 1998) 등이 있다. 그 외에 다수의 논문과 서평이 있으며, 10권짜리 『루틀리지 철학 백과사전』(Routledge Encyclopedia of Philosophy, 1998)에 중국 “법가 사상”과 “한비자” 항목을 집필했다.

옮긴이┃전승희
서울대학교에서 영문학으로, 하버드대학교에서 비교문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경희대학교, 서울대학교, 하버드대학교 등에서 교편 생활을 했다. 또한 여성연구회의 창립 멤버이자 재미 한인 단체 및 여성 단체의 회원, 간부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한국어와 영어로 동시에 내는 아시아 문학 잡지 󰡔아시아󰡕의 편집위원이자, 연세대학교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며, 번역 문학가로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풀브라이트재단, 하버드대학교, 국제교류재단, 미국아시아학회, 대산문화재단 등에서 수여하는 기금의 수혜자로 선정된 바 있으며, 하버드대학교의 영문학과와 한국학연구소 등에서 펠로우를 지냈다. 한국전쟁의 기억과 여성의 경험 등을 다룬 다수의 논문을 국내외에서 발표했고, 『에드거 앨런 포 단편선』, 『그레이트 존스 스트리트』 등 다수의 영미 문학 작품을 번역했으며, 한강의 『회복하는 여자』, 박민규의 『버핏과의 저녁식사』, 방현석의 『랍스터를 먹는 시간』 등 다수의 한국 소설을 영역으로 소개해 왔다. 『랍스터를 먹는 시간』(Time to Eat Lobster)은 2015년 『오늘의 세계문학』(World Literature Today)에서 선정한 올해의 주목할 만한 번역 문학 75권에 선정된 바 있다.

추천사
책머리에

제1부 1945년의 한반도 분단과 국제 정세

1장╻예비적 견해
미국 헤게모니의 첫 번째 아킬레스건: 지나치게 팽창한 미국의 군사기지들
미국 헤게모니의 두 번째 아킬레스건: 체제에 대한 믿음의 상실
미국 헤게모니의 세 번째 아킬레스건: 미국의 경제 제도

2장╻프랭클린 루스벨트의 비전: “하나의 세계”의 역사적 맥락
대륙 횡단을 통한 팽창
태평양 연안 너머로의 팽창

3장╻미국 자본주의의 정치 이데올로기
비전
계획
아담 스미스
보이지 않는 손

4장╻프랭클린 루스벨트의 “하나의 세계”와 대일본 전쟁
팽창의 필요
진주만 공격: 겉모습과 실제
“하나의 세계”의 지배자 초강대국

제2부 프랭클린 루스벨트의 “하나의 세계” 비전의 실현을 위한 미국의 책략

5장╻프랭클린 루스벨트의 독소전쟁 개입의 회피
군사적 대비
독일의 침공
제국주의 강대국들의 전쟁
전쟁의 비용
미국의 역할에 대한 신화
제2차 세계대전에서 냉전으로

6장╻미국 패권하 남한의 신질서 수립
한국 신탁의 문제
포츠담 회담에서의 협정
충돌 진로상의 두 집단
점령 체제의 수립
풀뿌리 민중운동의 지도자인 토착 혁명가들에 대한 진압
남한 단독정부의 수립: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라
도둑맞은 역사와 홀로코스트에 대한 성찰

7장╻전면전, 한국 대 미국: 1950~53년
들어가는 말
전방위적 지배 의식
한국과 미국: 1950~53년
인종주의와 전면전
전면전의 서장
한국에서의 전면전, 1950~53년

옮긴이 후기
후주
추천 문헌 목록
찾아보기

미국의 한국 개입의 근원을 이해하는 것은 동북아시아 지역뿐 아니라 한국의 복잡한 현 정세를 이해하는 데도 핵심적이다. 이 책의 성찰은 실제 일어난 일에 근접하는, 다듬지 않은 역사를 추구하고 현재의 한미 관계를 이해하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것이다. _현 리(한국내민주와평화를위한연대위원회 창립 멤버)

이 책은 한국전쟁이라는 야만적 전쟁을 이해해 보고, 그 전쟁 중에, 그리고 그 이후에 남한의 은인으로 알려진 미국이 행한 역할에 대해 이해해 보려는, 지극히 개인적이면서도 열정적인 탐구의 산물이다_램지 림(보스턴칼리지 명예교수)

이것은 읽기도 쓰기도 쉬운 책이 아니다. 이 책이 명확하고 명석한 문체에도 불구하고 읽기 어려운 이유는 그 주제가 인간 본성의 가장 어두운 면, 말하자면 그것의 집단적이고, 애매모호하며, 폭력적인 측면을 다루는 것이기 때문이다. _시앙 허(평화와 안보 전문가, 문필가)

이 책은 미국이 인종주의적, 제국주의적인 자명한 운명설을 내세워 처음에는 아메리카 토착 원주민들의 땅 전체에 피비린내 나는 길을 내고, 나중에는 태평양 건너 일본과의 전쟁을 유도하고, 결국에는 한국에서의 대재난으로 나아간 경로에 대해 알려 주는, 우리에게 무척 절실히 필요했던 역사책이다. _데이비드 린도르프(언론인, 문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