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독모임] 이것을 민주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까

2013-07-11 17:59:25, Hit : 2279

작성자 : 박상훈
도서출판 후마니타스가 다음 달 출간될 새 책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책이 나오기 전에 독자들과 강독 모임을 가질까 합니다.
별도의 참가비는 없으며 열심히 읽고 오시면 됩니다. :

[이것을 민주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까]라는 제목을 달고 나오게 될 이 책의 저자는 [정치와 비전]의 저자로 잘 알려진 정치사상가 셸던 월린입니다. 그는 [정치와 비전] 증보판 서문에서 이미 미국 민주주의가 "전도된 전체주의"로 퇴락하고 있는 문제를 지적한 바 있습니다. 그 문제의식을 심화시켜 책을 낸 것이지요. 행정권력과 경제권력 그리고 과학기술이 결합된  대규모 권력구성체가 등장함에 따라 '권력의 공유'라는 민주적 이상은 어떻게 파괴되었는지, 엘리트들 사이에서 민주주의에 대한 관념이 어떻게 변형되게 되었는지를 깊이있게 다루고 있습니다. '대중참여' 내지 '적극적 시민'이라는 민주적 이상을 복원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할 것입니다.

일시 : 7월 24일 수요일 저녁 7시 - 9시
장소 : 후마니타스 책다방
신청은 박상훈의 이메일 주소 parsh0305@gmail.com으로 해 주세요.
자세한 사항은 참가 희망자에게 이메일로 알려 드리겠습니다.


박상훈
신청 메일 주신 분께는 파일 보내드렸어요. 혹 메일을 받지 못한 분은 연락 주세요. 2013-07-12
09:11:06

수정  


648
  [마감 및 발표] 진격의 서평단 모집! 『이것을 민주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까?』   1
 관리자
2209 2013-08-27
647
  [후마니타스 통신] 7,8월호가 나왔습니다. 
 관리자
1729 2013-08-16
646
  [칼럼] 인도보다 높은 산재사망률, 버리는 것들과 버려지는 곳들 
 관리자
1859 2013-08-14
645
  2013 <문학, 번지다> 여성이 직접 쓰는 내 삶과 이웃 이야기 
 여성글쓰기
1712 2013-08-13
644
   "대한민국은 지금 새로운 정치를 바란다"   1
 장윤미
1858 2013-08-06
643
  감사합니다...   1
 박태웅
1731 2013-08-02
642
  8월 여성영화제 정기상영회 <원더우먼! 슈퍼 히로인> 
 서울국제여성영화제
1754 2013-08-02
641
  "서구중심주의와 일본중심주의", 『넘나듦通涉의 정치사상』 
 관리자
2020 2013-07-29
640
  『거리로 나온 넷우익』서평을 연재 중이에요. 
 관리자
2114 2013-07-22
639
  2013 씨네 페미니즘 학교 안내 
 서울국제여성영화제
1728 2013-07-17
  [강독모임] 이것을 민주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까   1
 박상훈
2279 2013-07-11
637
  7월 여성영화 <몬트리올 페미니즘 대학살>외 2편 상영 안내 
 서울국제여성영화제
1825 2013-07-09
636
  《건강할 권리》의 저자 김창엽 인터뷰 
 관리자
1937 2013-07-04
635
  야스다 고이치 인터뷰 동영상 
 장윤미
1726 2013-06-27
634
  <언론 REVIEW> [책과 삶] 빈부 등 사회적 요인 개선없인 ‘건강 불평등’ 개선도 없다 
 관리자
2330 2013-06-25

[1][2][3][4][5][6][7][8] 9 [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