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스다 고이치 인터뷰 동영상

2013-06-27 10:07:09, Hit : 1726

작성자 : 장윤미

동영상 보러가기
http://goo.gl/wvXtJ


야스다상 인터뷰

Q. 책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야스다 고이치입니다. 잘 부탁합니다. 이번에 후마니타스에서 <거리에 나온 넷우익>이라는 책이 나왔습니다. 이 책은 작년 4월 일본 고단샤에서 출판된 <인터넷과 애국: 재특회의 ‘어둠’을 좇아서>의 한국어판입니다. 저는 오랫동안 일본의 넷우익, 그 대표적 존재인 재특회를 추적했습니다. 그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가, 왜 일본 사회에 위협을 주고 있는가, 왜 넷우익이라 불리는 이들이 탄생했는가, 그것을 극명하게 추적했습니다. 한국의 독자 여러분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기대합니다. 일본의 우경화라는 문맥에서 봐야 하는가, 일본 사회의 불안이 표출된 것인가, 일본 사회는 어디로 가는가, 이 책에는 그런 힌트들이 조금씩 감춰져 있습니다. 여러분이 봐주시기를 기대합니다. 잘 부탁합니다.

Q. 한국을 방문한 소감

저는 몇 번이나 일 때문에 한국에 왔습니다. 여러 군데에 가봤습니다. 그렇지만 이번 방한은 제게 특별합니다. 책이 출판되었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이 책을 통해 여러 논의를 할 수 있었던 건 제 재산입니다. 일본이 지닌 문제는 한국이 지닌 문제이기도 하고, 한국의 고통은 일본의 고통입니다. 우리나라 일본과, 여러분의 나라 한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습니다. 그런데도 왜 종종 증오를 맞부딪히고, 왜 종종 슬픔을 느껴야 할까요? 저는 일본에 사는 일본인의 책임으로서 지성적으로 일본 사회를 관찰하려고 합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 많은 기자, 학생,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단순히 일본이 싫다거나, 반일이라는 맥락에서가 아니라, 각각의 나라가 어떤 문제를 가지고 있는지 건설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 저 자신이 가지고 있던 오해, 한국 분들이 가지고 있던 오해를 조금씩 풀어 갈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저는 앞으로도 한국의 여러분과 계속 이야기할 것입니다. 그리고 일본 사회의 문제, 한국의 여러분의 문제, 솔직하게 부딪히며 새로운 관계로 발전하기를 기대합니다. 이번에 많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Q. 이 책에 대해 하고 싶은 이야기

이 책을 쓰면서 생각한 게 있습니다. 어쩌다 일본 사회는 이렇게까지 한국을 싫어하게 되었을까, 혹은 한국을 적으로 생각하게 되었을까? 지금도 그 답을 모릅니다. 그렇지만 그 계기는 제게 중요한 문제입니다. 한국과 일본의 역사 문제, 일본 내의 재일코리안에 대한 멸시, 한국의 경제력 향상, 한국 문화의 유입 등에 대해 일본인이 몹시 민감해졌다는 사실을 들 수 있을지 모릅니다. 저는 한국과 일본이 문화적 교류를 거듭하며, 때로는 싸움도 하면서 논의를 계속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이 책에서 추적한 넷우익, 그 대표 격인 재특회는 한국을, 혹은 재일 한국인을 철저하게 비판합니다. 증오의 말을 내뱉습니다. 중상과 비방을 합니다. 저는 그것을 용서할 수 없습니다. 한국을, 한국인을, 재일 한국인을 차별하는 말들에 대해서는 단호히 항의를 표합니다. 그런 운동이 지금 일본에 있는 것은 사실이고, 저는 그런 운동을 앞으로도 비판할 것입니다. 동시에 왜 그런 운동이 많은 사람들을 빨아들이는가, 왜 재특회라는 존재가 일본에서 사라지지 않는가, 저는 그런 문제를 생각할 것입니다. 책을 쓰면서 줄곧 슬펐습니다. 같은 일본인으로서, 같은 인간으로서, 왜 이렇게까지 한국을 증오할 수 있는가? 저는 그 문제를 생각했습니다. 앞으로도 생각할 것입니다. 여러분의 눈에 재특회가, 일본의 넷우익이 어떻게 보일지 반쯤은 무섭고, 반쯤은 기대됩니다. 솔직한 감상을 말씀해 주십시오.

Q. 한국의 독자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

독자 여러분은 제 책을 손에 들고 읽기 시작했을 때, 일본 재특회의 너무나도 추악한 모습에 놀라실지도 모릅니다. 현재 재특회는 매주 반한, 반재일코리안을 주제로 데모하고 있습니다. 무척 추악한 모습입니다. “한국인, 죽어, 죽여”라는 말이 나옵니다. 저는 그것을 용서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일본 사회에는 저와 마찬가지로 이런 행동을 용서할 수 없는 사람이 많습니다. 오해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는데, 일본 사회가 재특회의 존재를 낳았고, 재특회의 행동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동시에 재특회를 용서할 수 없다, 이런 짓은 용서할 수 없다는 사람이 많습니다. 지금 재특회가 데모를 하면, 재특회에 반대하는 사람이 더 많이 모입니다. 지금 일본 사회는 싸우고 있습니다. 그런 움직임을 함께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648
  [마감 및 발표] 진격의 서평단 모집! 『이것을 민주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까?』   1
 관리자
2211 2013-08-27
647
  [후마니타스 통신] 7,8월호가 나왔습니다. 
 관리자
1729 2013-08-16
646
  [칼럼] 인도보다 높은 산재사망률, 버리는 것들과 버려지는 곳들 
 관리자
1860 2013-08-14
645
  2013 <문학, 번지다> 여성이 직접 쓰는 내 삶과 이웃 이야기 
 여성글쓰기
1713 2013-08-13
644
   "대한민국은 지금 새로운 정치를 바란다"   1
 장윤미
1861 2013-08-06
643
  감사합니다...   1
 박태웅
1731 2013-08-02
642
  8월 여성영화제 정기상영회 <원더우먼! 슈퍼 히로인> 
 서울국제여성영화제
1758 2013-08-02
641
  "서구중심주의와 일본중심주의", 『넘나듦通涉의 정치사상』 
 관리자
2020 2013-07-29
640
  『거리로 나온 넷우익』서평을 연재 중이에요. 
 관리자
2116 2013-07-22
639
  2013 씨네 페미니즘 학교 안내 
 서울국제여성영화제
1728 2013-07-17
638
  [강독모임] 이것을 민주주의라고 말할 수 있을까   1
 박상훈
2280 2013-07-11
637
  7월 여성영화 <몬트리올 페미니즘 대학살>외 2편 상영 안내 
 서울국제여성영화제
1827 2013-07-09
636
  《건강할 권리》의 저자 김창엽 인터뷰 
 관리자
1939 2013-07-04
  야스다 고이치 인터뷰 동영상 
 장윤미
1726 2013-06-27
634
  <언론 REVIEW> [책과 삶] 빈부 등 사회적 요인 개선없인 ‘건강 불평등’ 개선도 없다 
 관리자
2331 2013-06-25

[1][2][3][4][5][6][7][8] 9 [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