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한 물음들에 답함(송경동)

2010-01-14 14:28:16, Hit : 4508

작성자 : 펀짱
언젠가 나를 마냥 흔들어 놓은,

송경동 시인의

{사소한 물음에 답함}(창비) 출판기념회가 14일 오후 7시 용산 철도웨딩홀에서 있다고 합니다.


---------------------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송경동)



어느날

한 자칭 맑스주의자가

새로운 조직 결성에 함께하지 않겠느냐고 찾아왔다

얘기 끝에 그가 물었다

그런데 송동지는 어느 대학 출신이오? 웃으며

나는 고졸이며, 소년원 출신에

노동자 출신이라고 이야기해주었다

순간 열정적이던 그의 두 눈동자 위로

싸늘하고 비릿한 막 하나가 쳐지는 것을 보았다

허둥대며 그가 말했다

조국해방전선에 함께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하라고

미안하지만 난 그 영광과 함께하지 않았다



십수년이 지난 요즈음

다시 또 한 부류의 사람들이 자꾸

어느 조직에 가입되어 있느냐고 묻는다

나는 다시 숨김없이 대답한다

나는 저 들에 가입되어 있다고

저 바다물결에 밀리고 있고

저 꽃잎 앞에서 날마다 흔들리고

이 푸르른 나무에 물들어 있으며

저 바람에 선동당하고 있다고

가진 것 없는 이들의 무너진 담벼락

걷어차인 좌판과 목 잘린 구두,

아직 태어나지 못해 아메바처럼 기고 있는

비천한 모든 이들의 말 속에 소속되어 있다고

대답한다 수많은 파문을 자신 안에 새기고도

말없는 저 강물에게 지도받고 있다고




663
  [사회과학 출판사를 응원합니다.]   1
 박경춘
4537 2009-03-27
662
  [강독모임] 『정치의 발견』증보판 읽기   13
 박상훈
4536 2011-09-27
661
  앤드류 콜리어 <비판적 실재론> 출간예정이 언제인가요?   1
 독자
4534 2010-02-25
660
  정치와 비전 3권 나왔나요?   1
 왱알
4532 2010-02-23
659
  소금꽃나무 
 박경춘
4529 2007-05-08
658
  네이버에서 꽁짜로 주는 해피빈을 기부하세요   1
 끄로마뇽
4514 2009-02-12
657
  민주주의 강좌   1
 박상훈
4512 2008-12-23
656
  후마니타스 책 읽고 홍대로 공연보러 오세요. 
 박경춘
4511 2009-04-15
655
  우리시대의 전태일들에게_『너는 나다』   3
 관리자
4509 2010-10-28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송경동) 
 펀짱
4508 2010-01-14
653
  알라딘 사회과학 연속특강 - <제 1강 손낙구 강연회> 
 관리자
4506 2008-10-10
652
  P&C리포트 정치성향진단   5
 후마니팬
4505 2009-07-05
651
  언어의 재발견 (2) - 타협에 관하여   1
 박상훈
4503 2008-12-30
650
  2008년 문화관광부 우수교양도서 *^^*   2
 관리자
4503 2008-11-05
649
  왜 그리스인가   1
 keaton
4501 2010-02-02

[1][2][3][4][5][6][7] 8 [9][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