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서평] “2013년 12월 현재를 사는 우리들은 <철도의 눈물>을 읽어야 한다.”

2013-12-24 20:06:06, Hit : 1641

작성자 : 관리자
자유기고가이자 번역가인 노정태 님의 <철도의 눈물> 서평입니다. 주간경향에 실렸습니다.
http://goo.gl/EJ734v

----------


파업 노동자들이 원하는 목적을 달성했건, 파업을 멈추고 법정 투쟁 등으로 방향을 돌렸건, 2013년 12월 현재를 사는 우리들은 <철도의 눈물>을 읽어야 한다. 18년째 기관사로 일하고 있는 저자 박흥수는 그가 몸으로 겪고 머리로 공부한 내용들을 한 권의 책 속에 차분히 담아냈다.

(…)

철도파업은 ‘수서발 KTX’라는 별도 법인을 세워 현재의 철도공사와 경쟁구도를 이루게 하겠다는 정부의 정책 때문에 생긴 노동쟁의이다. 수서역에서 KTX가 출발하는데, 그로 인해 버는 이익은 한 회사가 독점하고, 철도공사는 황금노선을 내어준 채 적자를 보전하기 위해 수익이 나지 않는 지역 노선들을 잘라내게 된다. ‘강남민국’에 사는 사람들은 그들만을 위한 ‘강남열차’를 보다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대신 ‘주변민국’ 사람들은 기차도 못 타게 되는 것이다. 철도 민영화는 말하자면 ‘꼬리칸’ 잘라내기인 셈이다. 이 잔인한 기차놀이를 막기 위해 우리는 읽고 배우고 알아야 한다.

        




693
  안녕하세요 자유인문캠프입니다~ 함께 인문학 공부해요! 
 이재정
1871 2013-12-27
  [미디어 서평] “2013년 12월 현재를 사는 우리들은 <철도의 눈물>을 읽어야 한다.” 
 관리자
1641 2013-12-24
691
  [곧 나올 책] 배 만들기, 나라 만들기 (남화숙 지음) 
 관리자
2153 2013-12-20
690
  출판사 대표 이메일 주소 변경 
 김재선
1656 2013-12-18
689
  [미디어 서평] ‘외모 지상주의’ 반대한다면, 남의 살을 품평하지 말자 
 관리자
1912 2013-12-17
688
  언론사가 뽑은 '올해의 책' 
 관리자
1866 2013-12-17
687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되었다고 하는 역사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는 이런 책들이었다.' 
 김진명
1999 2013-12-16
686
  [강연회] "철도 민영화, 무엇이 문제인가" 
 관리자
1654 2013-12-13
685
  [강연회] "한국 철도를 살리는 24가지 이야기" 
 관리자
1652 2013-12-12
684
  후마니 통신 12월호가 발행됐어요! 
 관리자
1684 2013-12-11
683
  [서평단 모집] 뚱뚱해서 죄송합니까? 
 관리자
1888 2013-11-25
682
  65년 만에 극적 만남 
 장동만
1564 2013-11-24
681
  [북콘서트] 뚱뚱해서 죄송합니까? ; 예뻐지느라 아픈 그녀들의 이야기 
 관리자
1836 2013-11-22
680
  <철도의 눈물> 2쇄 오류 및 교환 안내 
 관리자
1981 2013-11-18
679
  '살로니카' 출간 문의   1
 나루
1606 2013-11-17

[1][2][3][4][5] 6 [7][8][9][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