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년 만에 극적 만남

2013-11-24 06:45:54, Hit : 1529

작성자 : 장동만
- File #1 : Think_Global!.wps(878.0 KB), Download : 17
세 번 돌아봐도 그 자리에…

 

그러니까 반 세기 (50년) 하고도 플러스 15년,

장장 65 년만에 dramatic한 해후(邂逅)였다.



2 년 여 전 난데없이, 졸업 후 얼굴을 한 번도 본 일이 없는

초등 (마포 국민) 학교 어떤 친구 생각이 떠올랐다.

“아직 살아 있을까? 아니면, 먼저 갔을까?”

안부가 몹씨나 궁금했다. 사방으로 수소문을 해도 행방을 알 수가 없었다.



인터넷 여기 저기 ‘사람 찾음’에 올렸다. 특히 그의 중고교 (경기) 웹 사이트에

간절히 ‘연락 바람’ 글을 남겼다. 하나, 감감 무소식이었다.



그런데 2년 여가 지난 얼마 전, 내 이름을 일본어로 찾는 전화가 걸려왔다.

“아니, 지금 내 이름을 일본어로 부르다니…” 적잖이 놀랐다.

천만 뜻밖에도 내가 그렇게 찾던 바로 그 친구가 아닌가.

(그의 뇌리에 내 일본 이름이 각인되어 있었던 듯)



LA에 산다고 했다. 장시간 통화 끝마무리에

“죽기 전에 얼굴이나 한 번 보자!”

서로 다짐을 했다.



어제 그 친구를 맨해튼서 만났다.

집을 나서면서 집 사람이 말하는 것이었다.

“어느 소설 (W. Somerset Maugham 의 ‘Appointment’) 얘기 같이

서로 상대방을 알 아 볼 수 있는 어떤 징표 (徵表) 약속을 했느냐?” 고.



감격의 포옹, 시간 가는 줄 모르고 65 년 여의 회포 풀이,

그야말로 감개무량 이었다.

“죽기 전에 얼굴 다시 한 번 보자!”

또 똑같은 약속을 하고 헤어질 수 밖에 없었다.



또 눈물의 껴안음, 서로 먼저 가라고 실랑이를 벌였다.

그의 완강한 고집에 할 수 없이 내가 먼저 발걸음을 뗐다.



몇 발자국 걷다가 뒤를 돌아다 보았다.

그가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었다.

또 몇 십 발 걷다가 다시 돌아봤다.

역시 그는 그 자리에 그냥 서 있었다.



또 얼마쯤 걷다가 세 번 째 다시 돌아다 보았다.

그 친구는 그냥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고 있는 것이 아닌가.

가슴이 뭉클해 졌다. 눈시울이 축축해 졌다.

나도 “Bye!-Bye!” 손을 흔들고 다시 돌아설 수 밖에 없었다.



무거운 발걸음을 떼면서 다시 돌아보고 싶었지만 차마 용기가 나지 않았다.

이번에도 그가 그냥 그 자리에 서서 손을 흔들고 있으면…

눈물이 왈칵 쏟아질 것 같았다. 그냥 그 자리에 주저앉을 것 같았다.



10대의 동심 (童心)이 산수 (傘壽)의 노심 (老心)을 울린

65년 만에 감격적인 만남이었다.

                                                                      <2013/10/21 記>

P.S. 첨부한 글, "고뇌하는 젊음이여,
                        Think Global !"

       관심 있으신 분, 열어봐 주시기 바랍니다.





693
  안녕하세요 자유인문캠프입니다~ 함께 인문학 공부해요! 
 이재정
1848 2013-12-27
692
  [미디어 서평] “2013년 12월 현재를 사는 우리들은 <철도의 눈물>을 읽어야 한다.” 
 관리자
1610 2013-12-24
691
  [곧 나올 책] 배 만들기, 나라 만들기 (남화숙 지음) 
 관리자
2132 2013-12-20
690
  출판사 대표 이메일 주소 변경 
 김재선
1633 2013-12-18
689
  [미디어 서평] ‘외모 지상주의’ 반대한다면, 남의 살을 품평하지 말자 
 관리자
1873 2013-12-17
688
  언론사가 뽑은 '올해의 책' 
 관리자
1826 2013-12-17
687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되었다고 하는 역사서, 삼국사기와 삼국유사는 이런 책들이었다.' 
 김진명
1970 2013-12-16
686
  [강연회] "철도 민영화, 무엇이 문제인가" 
 관리자
1629 2013-12-13
685
  [강연회] "한국 철도를 살리는 24가지 이야기" 
 관리자
1591 2013-12-12
684
  후마니 통신 12월호가 발행됐어요! 
 관리자
1664 2013-12-11
683
  [서평단 모집] 뚱뚱해서 죄송합니까? 
 관리자
1854 2013-11-25
  65년 만에 극적 만남 
 장동만
1529 2013-11-24
681
  [북콘서트] 뚱뚱해서 죄송합니까? ; 예뻐지느라 아픈 그녀들의 이야기 
 관리자
1782 2013-11-22
680
  <철도의 눈물> 2쇄 오류 및 교환 안내 
 관리자
1942 2013-11-18
679
  '살로니카' 출간 문의   1
 나루
1578 2013-11-17

[1][2][3][4][5] 6 [7][8][9][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