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회 기획 릴레이 글쓰기

2008-12-10 15:12:47, Hit : 4160

작성자 : 박상훈
                                                   <노동의 꿈>
                                        : 2008 후마니타스 송년회


날짜 : 12월 29일 (월요일) 늦은 7시
장소 : 홍대 전철역 입구 한 호프집

금년 후마니타스 송년회는 노동의 문제를 다시 생각하는 자리로 만들어집니다. 이랜드 노동자들과 이소선어머니가 함께 합니다. 어떤 모양새를 만들어갈지 지금부터 이 공간에서 이야기를 이어가겠습니다.

우선 용운선배께선 장소를 확정해서 덧글에 달아주세요.
정민용 부대표는 초청의 글을 올려주시고(양이 많으면 덧글창을 여럿 사용해서라도)
다른 분들은 어떤 프로그램이 좋을지
음식은 어떻게 주문하고, 따로 준비하는 것이 좋을지 등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주세요.


김용운
머그컵은 수량을 좀 늘렸습니다.150개로 혹시 쓰일데가 더 있을가싶기도 하고, 비용이 컵가격 개당 1300원에다가 약간만 더 들면 되는거라 임의로 결정했습니다. 2008-12-18
20:08:55

수정  
박상훈
각자 확인한 예상 참석자를 올려줘 2008-12-17
13:20:32

수정  
박상훈
사회는 안중철 편집장,
머그컵은 100개 제작, 그 중 50개는 영업부 내년 메이데이 행사용으로
2008-12-17
13:18:55

수정  
박상훈
용운선배님,우소꿈의 이미지나 손글씨 제목이 들어간 머그컵 좋은 것 같은데,비용을 알아봐 주실 수 있나요. 2008-12-11
12:56:56

수정  
끄로마뇽
이런 의미에서, 올해 송년회는 <우리의 소박한 꿈을 응원해 줘>의 주인공들인 이랜드 노동조합 여러분들과 함께합니다. 511일간의 길고긴 싸움을 견뎌낸 이랜드 조합원들의 눈물과 웃음과 아쉬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 보고자 합니다. 부디 참석하시어 따뜻하고 반갑고 시끌시끌한 송년회 자리 만들어 주시길 기대합니다. 2008-12-11
10:16:17

수정  
끄로마뇽
올해 후마니타스는 ‘노동’에 빚진 바가 큽니다. 올해의 첫 책 <법률사무소 김앤장>을 비롯해서 <우리의 소박한 꿈을 응원해 줘>, <부동산계급사회>, <지겹도록 고마운 사람들아: 이소선 여든의 추억>, 그리고 올해의 마지막 책이 될 ‘LG카드 노동조합 이야기’(제목 미정) 등은 모두 노동 운동에 몸담았던 필자들이 직접 집필했거나, 현장의 이야기를 담은 책들입니다. 내용에 대한 평가들도 좋았지만 대부분이 베스트셀러에 진입해 출판사의 살림에도 큰 도움이 되었으며, 노동의 시각에서 사회를 바라보는 관점을 대중화했다는 나름대로의 자부심도 가질 수 있었습니다. 2008-12-11
10:15:49

수정  
끄로마뇽
후마니타스 송년회에 초대합니다.
“처마 밑에 시래기 다래미 바삭바삭 춥고, 길바닥에 말똥 동그래미 달랑달랑 어는” 겨울입니다. 이 겨울의 한가운데에서, 올해를 보내는 자리 후마니타스와 함께해 주십사 초대의 편지를 띄웁니다.
2008-12-11
10:15:39

수정  
박미경
참석하는 분들께 작은 선물을 준비하는 건 어떨까요? 우리 책 표지를 활용한 2009년 달력...바쁜데 너무한가? 우소꿈의 이미지나 손글씨 제목이 들어간 머그컵... 비용이 많이 드나? 아무튼 오시는 분들의 이야기가 담긴, 그래서 작지만 곁에 두고 싶은 그런 무언가를 준비하면 어떨까 싶어요. 2008-12-11
09:54:52

수정  
박경춘
음식은 따로 준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작년 송년회처럼 몇가지 음식(안주)은 미리 준비를 요청해야 시작할때 음식을 기다리는 일이 없겠지요. 2008-12-10
19:23:55

수정  
김용운
평면티비 사용하겠다고 얘기했습니다. 이랜드와 이소선여사 관련 영상자료 같은걸 준비하면 좋겠습니다. 중간에 컴퓨터와 연결시연은 꼭 해봐야합니다. 2008-12-10
17:36:25

수정  
김용운
장소는 홍대역 1번출구로 나와서 오른쪽으로 한블럭들어온 골목길의 '식주'라는 주점입니다. 7시부터 10시까지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음식 차림은 입맛밝은 분들이 몇가지 추천바랍니다. 2008-12-10
17:32:30

수정  


  송년회 기획 릴레이 글쓰기   11
 박상훈
4160 2008-12-10
707
  [작은책 강좌] 12월 18일(목) 손낙구 '집이 많은 놈, 집은 있는 놈, 집도 없는 놈' 
 펀짱
4668 2008-12-11
706
  가입인사를 대신하야ㅋ 
 권성현
3894 2008-12-12
705
  '지식인의 죽음'을 읽고...   1
 yangane
4074 2008-12-18
704
  오타입니다.   2
 이상욱
4171 2008-12-18
703
비밀글입니다  후마니타스에게 이런 책을 부탁드립니다 
 박교희
4 2008-12-20
702
  노숙인들의 자활을 돕기 위한 <빅이슈> 한국어판 창간 준비 일일주점 행사 
 끄로마뇽
4842 2008-12-22
701
  민주주의 강좌   1
 박상훈
4508 2008-12-23
700
  <절반의 인민주권> 잘 읽었습니다.   3
 후마니팬
3692 2008-12-26
699
  유머의 재발견 
 박상훈
4356 2008-12-26
698
  2008년 후마니타스 송년회에 초대합니다. 
 관리자
4267 2008-12-29
697
  언어의 재발견 (1) - 권력 
 박상훈
4462 2008-12-29
696
  독자의 편지 
 박미경
3905 2008-12-29
695
  언어의 재발견 (2) - 타협에 관하여   1
 박상훈
4501 2008-12-30
694
  <민주주의 강좌> 재 안내 
 관리자
4874 2008-12-30

[1][2][3][4] 5 [6][7][8][9][10]..[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