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종 박사가 바라 본 김명호 교수와 사법

2009-06-19 13:59:36, Hit : 4784

작성자 : 후마니팬
강성종 박사님과 길고 긴 인터뷰를 실을 매체를 찾고 있는 와중에 오랜만에 <후마니타스> 홈페이지에 들어왔습니다. 김명호 교수님에 대한 책이 나온다고 하니 문득 강 박사님과 인터뷰의 한 대목이 생각납니다. 그 부분을 찾아 올려봅니다.

안일규(인터뷰어) : 최근 저서 <한국 과학기술 백년대계...>에서 '석궁 논란' 김명호 교수를 언급하신 바 있다.

강성종(바이오다인 연구소 소장) : 정말로 기가 막힐 노릇이다. 김명호 교수 앞에 무릎꿇고 경의를 표해야 할 법관들이 '법'이라는 단어로 감옥에 잡아 넣었으니 말이다. 법이라는 미명하에 그를 감옥으로 집어넣었다면, 과연 그들은 삼성비자금이나 많은 재벌기업들에게도 법의 잣대를 들었나?

과학자에 대한 존경없이 과학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 똑똑한 사람 그 누가 과학하려고 하겠나. 미국의 '맨하탄 프로젝트'를 기획한 물리학자 오펜하이머(J. Robert Oppenheimer. Jr)가 소련에 원자탄 제조비밀을 준 것때문에 스파이로 몰린 적 잇다. 그러나 법은 그를 감히 기소하지 못했다. 과학자에 대한 존경심 때문이다. 한국 같으면? 각자의 상상에 맡기겠다. 내 생각엔 안기부에 끌려가서 흠씬 두들겨 맞았겠지. 국민들은 죽여라고 아우성쳤을테고.




768
  밀양 희망버스도 떴네요~ 
 未貞
1633 2013-11-15
767
  쌍용차 해고자와 함께하는 <사다리 책잔치>가 열립니다. 
 未貞
2063 2013-06-03
766
  <문화과학> 북클럽 논쟁: <광주, 여성>(후마니타스) 책을 가지고! 
 未貞
2240 2013-01-09
765
  <와이키키브라더스를 위하여> 베너.   3
 未貞
4349 2009-02-04
764
  [KBS 책문화대상]시상식에 <지식인의죽음>이 후보작으로 올랐습니다.. 
 未貞
4297 2008-10-10
763
  도서정가제 관련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3
 희망이야
3808 2010-05-15
762
  안녕하세요. 정당론 시리즈 관련 질문 드립니다.   8
 희망이야
4323 2010-04-24
761
  서유럽 정당체제론   1
 
2134 2014-10-02
760
  이번에 최장집 교수님 강연하는거요   1
 후만이
4231 2010-09-13
759
  정치가 만든 ‘초식남’, 소통과 공감이 필요해 
 후마니팬
4222 2009-08-07
758
  ‘소통이 문제’라는 거짓말 
 후마니팬
3913 2009-07-20
757
  盧는 민주주의자, 李는 독재자인가?   1
 후마니팬
3971 2009-07-17
756
  P&C리포트 정치성향진단   5
 후마니팬
4502 2009-07-05
  강성종 박사가 바라 본 김명호 교수와 사법 
 후마니팬
4784 2009-06-19
754
  하부영 인터뷰 "분당 원인은 '민주주의'-집권 8년, '기억 나는 게 없다'"(3부)   5
 후마니팬
3598 2009-04-22

1 [2][3][4][5][6][7][8][9][10]..[52]